• Hyungsub CHOI

추상과 구상

추상작품은 마치 가사 없는 멜로디와 같고,

구상작품은 마치 가사 있는 노래와 같네


가사가 있어 마음에 와 닿을 때도 있지만,

내용이 생략되어 더 깊은 울림을 받을 때도 있는 법.


때론 침묵이 더 큰 울림을 주는 것 처럼.


하지만 추상역시 형태가 있고 추상과 구상은 음과 양처럼 상호보완적이다.

5 vues0 commentaire

Posts récents

Voir tout

인류는 어두운 밤하늘의 별을 보며 이야기를 만들어왔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별들은 점으로, 점들은 모여 (가상의)선을 만들고 이들간의 관계에 상상력을 넣어 신화를 탄생시켰다. 이는 오늘날 전설로, 신화로 공유되어 오고 있다. 그토록 치열하고 복잡해 보이는 우리들의 일상은 우주에서 바라볼 땐, 겨우 하나의 먼지, 점으로 보이는데. 인류가 삶과 예술을 점과 선